인조잔디,탄성고무칩포장,칼라무늬블럭(아트블럭),미끄럼방지포장,우레탄 전문시공업체, e-mail:sang-gold@hanmail.net
각종행사 및 돌잔치(돌상+풍선+사회자),결혼식,체육대회,송년회,MC,마술,연예인섭외
   지란지교를 꿈꾸며-유안진님
번호 85 작성자    GPFA 작성일 2011-09-23 조회수 3205

지란지교를 꿈꾸며 - 유안진





 

저녁을 먹고나면 허물없이 찾아가 차 한잔 마시고 싶다고

말할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입은 옷을 갈아입지 않고 김치냄새가 좀 나더라도 흉보지 않을 친구가

우리집 가까이에 있었으면 좋겠다

 

비오는 오후나 눈내리는 밤에는 고무신을 끌고 찾아가도 좋을 친구.

밤늦도록 공허한 마음도 마음놓고 보일수 있고

악의없이 남의 얘기 주고 받고나서도 말이 날까 걱정되지않는 친구가...

 

사람이 자기 아내나 남편 제 형제나 제 자식 하고만

사랑을 나눈다면 어찌 행복할수 있으랴

영원이 없을수록 영원을 꿈꾸도록 서로 돕는 진실한 친구가 필요하리라

 

그가 여성이어도 좋고 남성이어도 좋다

나보다 나이가 많아도 좋고 동갑이거나 적어도 좋다

다만 그의 인품이 맑은 강물처럼 조용하고 은근 하며 깊고 신선하며 예술이나 인생을 소중히

여길만큼 성숙한 사람이면 된다.

그는 반드시 잘생길 필요가 없고 수수하나 멋을알고 중후한 몸가짐을 할 수 있으면 된다

 

때로 약간의 변덕과 신경질을 부려도 그것이

애교로 통할수 있을 정도면 괜찮고

나의 변덕과 괜한 흥분에도 적절히 맞장구를 쳐주고나서

얼마의 시간이 흘러 내가 평온해 지거든

부드럽고 세련된 표현으로 충고를 아끼지 않았으면 좋겠다.

 

나는 많은 사람을 사랑하고 싶진 않다

많은 사람과 사귀기도 원치 않는다

나의 일생에 한두 사람과 끊이지 않는 아름답고 향기로운 인연으로

죽기까지 지속되길 바란다.

나는 여러나라 여러곳을 여행하면서

끼니와 잠을 아껴 될수록 많은것을 구경하였다.

그럼에도 지금은 그 많은 구경중에 기막힌 감회로 남은것은 거의 없다.

만약 내가 한두 곳 한두 가지만 제대로 감상했더라면 두고두고 되새겨질 자산이 되었을걸.

 

우정이라하면 사람들은 관포지교를 말한다

그러나 나는 친구를 괴롭히고 싶지 않듯이

나 또한 끝없는 인내로 베풀기만 할 재간이없다.

나는 도닦으며 살기를 바라지 않고 내 친구도 성현 같아지기를 바라진 않는다

 

나는 될수록 정직하게 살고 싶고 내친구가

재미나 위안을 위해서 그저 제자리서 탄로나는

약간의 거짓말을 하는 재치와 위트를 가졌으면 바랄 뿐이다

나는 때로 맛있는것을 내가 더 먹고 싶을테고 내가 더 예뻐 보이기를 바라겠지만

금방 그 마음을 지울줄도 알것이다.

때로 나는 얼음 풀리는 냇물이나 가을 갈대숲 기러기 울음을

친구보다 더 좋아할 수 있겠으나 결국은 우정을 제일로 여길 것이다.

 

우리는 흰눈속 참대 같은 기상을 지녔으나 들꽃처럼 나약할 수 있고

아첨같은 양보는 싫어하지만 이따금 밑지며사는 아량도 갖기를 바란다

 

우리는 명성과 권세 재력을 중시하지도

부러워 하지도 경멸하지도 않을것이며

그보다는 자기답게 사는데도 매력을 느끼며 애쓸것이다

 

우리가 항상 지혜롭진 못하더라도,

자기의 곤란을 벗어나기 위해

비록 진실일지라도 타인을 팔지 않을것이다

오해를 받더라도 묵묵할 수 있는 어리석음과 배짱을 지니기를 바란다

우리의 외모가 아름답지 않다해도 우리의 향기만은 아릅답게 지니리라

 

우리는 시기하는 마음없이 남의 성공을 얘기하며

경쟁하지 않고 자기 일을 하되 미친듯 몰두하게 되기를 바란다

우리는 우정과 애정을 소중히 여기되 목숨을거는 만용은 피할 것이다

그래서 우리의 우정은 애정과도 같으며

우리의 애정또한 우정과 같아서

요란한 빛깔도 시끄러운 소리도 피할 것이다

 

나는 반닫이를 닦다가 그를 생각할 것이며

화초에 물을 주다가 안개 낀 아침 창문을 열다가

가을 하늘의 흰구름을 바라보다가

까닭없이 현기증을 느끼다가 문득 그가 보고 싶어지며

그도 그럴때 나를 찾을 것이다

 

그는 때로 울고 싶어지기도 하겠고

내게도 울수있는 눈물과 추억이 있을것이다

우리에겐 다시 젊어질 수 있는 추억이 있으나

늙는 일에 초조하지 않을 웃음도 만들어 낼것이다

우리는 눈물을 사랑하되 헤프지 않게 가지는 멋보다 풍기는 멋을 사랑하며

냉면을 먹을때는 농부처럼 먹을줄 알며

스테이크를 자를때는 여왕처럼 품위있게

군밤은 아이처럼 까먹고 차를 마실때는 백작보다 우아해 지리라

 

우리는 푼돈을 벌기위해 하기 싫은 일은 하지 않을 것이며

천 년을 늙어도 항상 가락을 지니는 오동나무 처럼

일생을 춥게 살아도 향기를 팔지 않는 매화처럼

자유로운 재 모습을 잃지않고 살고자 애쓰며 격려 하리라

 

우리는 누구도 미워하지 않으며 특별히 한 두 사람을 사랑한다하여

많은 사람을 싫어 하진 않으리라

우리가 멋진글을 못 쓰더라도 쓰는 일을 택한것에 후회하지 않듯이

남의 약점도 안쓰럽게 여기리라

 

내가 길을 가다가 한 묶음의 꽃을 사서 그에게 들려줘도

그는 날 주책이라고 나무라지 않으며 건널목이 아닌데로 차길을 건너도

나의 교양을 비웃지 않을게다

나또한 더러 그의 눈에 눈꼽이 끼더라도 이 사이에 고춧가루가 끼었다해도

그의 숙녀됨이나 신사다움을 의심하지 않으며

오히려 인간적인 유유함을 느끼게 될것이다

 

우리의 손이 비록 작고 여리나

여로를 버티어주는 기둥이 될것이며

우리의 눈에 핏발이 서더라도 총기가 사라진것은 아니며

눈빛이 흐리고 시력이 어두워질수록 서로를 살펴주는 불빛이 되어주리라

 

그러다가 어느날 홀연히 오더라도 축복처럼

웨딩드레스 처럼 수의를 입게 되리라

같은날 또는 다른날이라도

 

세월이 흐르거든 묻힌 자리에서

더 고운품종의 지란이 돋아 피어

맑고 높은 향기로 다시 만나지리라

IP : 122.128.191.247




84 개의 글이 있습니다.
번호 작성자 제목 첨부 작성일 조회수
84 만사모5    여러분 덕분에  2012-11-30 6206
83 GPFA    제58회 경기도체전 결과(평택시)  2012-05-14 6400
82 GPFA    게시판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경우  2012-03-27 4985
81 GPFA    제14,15대 김포시축구협회 회장 이취임식  2012-02-20 3635
80 김포종합운동...    김포종합운동장 2012년도 상반기 공개추첨 안내  2012-02-13 4112
79 GPFA    백범 김구선생의 좌우명  2011-10-13 4580
78 GPFA    고풍의상-조지훈님  2011-09-30 3280
77 GPFA    담쟁이/도종환님  2011-09-28 3690
76 GPFA    지란지교를 꿈꾸며-유안진님  2011-09-23 3205
75 GPFA    그 사람을 가졌는가 / 함석헌님  2011-09-23 3333
74 GPFA    한번 읽어보시면 도움 될만할 글.  2011-09-22 3015
73 GPFA    나와 그의 다른점-인도속담  2011-09-21 2890
72 GPFA    ~ 사람이 좋다.(~사람이 되고 싶다)  2011-09-19 2838
71 GPFA    한가한(여유로운) 한가위 되세요.  2011-09-11 3896
70 GPFA    제13회 협회장기O.B축구대회 결과  2011-09-07 4434

1 2 3 4 5

 제목   내용